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기아, 美서 ‘포르테’ 또 리콜..“오일펌프 고장·엔진 손상”

2021.05.04 14:31 | 김종호 기자 kona@

[이데일리TV 김종호 기자] 지난해 말 미국에서 30만대에 달하는 대규모 자동차 리콜을 실시한 기아(000270)가 현지에서 또 한차례 리콜에 들어간다. 2017년부터 2년간 판매된 일부 차종에서 엔진 손상 등 위험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기아는 미국에서 판매한 2017~2018년식 ‘포르테(국내명 K3)’ 4000여대를 리콜하기로 했다. 해당 차량은 2.0L Nu MPI 엔진이 장착된 차량으로 이물질 유입에 따른 오일펌프 고장 및 엔진 손상 등 위험성이 발견됐다. 기아는 엔진이 손상되면 차량 정지에 따른 충돌 사고 등 위험이 높아진다고 판단, 리콜을 결정했다.

이번 리콜에 따라 기아는 해당 차량 소유주에게 즉각 리콜을 통보할 예정이다. 이어 내달 11일부터 리콜 차량을 대상으로 점검과 오일 팬 교체 등을 선제적으로 진행해 엔진 정지 등 가능성을 낮추기로 했다.

포르테는 기아의 미국 내 인기 차종이다. 지난달에만 현지에서 1만2500여대를 판매하며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 특히 이번에 리콜되는 2017년형 포르테는 새로운 파워트레인 구성과 진일보한 운전자보조시스템을 도입해 소비자 만족도 조사에서 최고 등급을 받는 등 인기를 끈 모델이다.

한편 기아는 이번 리콜에 앞서 지난해 12월 엔진 멈춤 및 화재 위험 등으로 미국에서 29만5000여대를 리콜 중이다. 2012~2013년식 ‘쏘렌토’와 2012~2015년식 ‘포르테’·‘포르테 쿱’, 2011~2013년식 ‘옵티마 하이브리드’, 2014~2015년식 ‘쏘울’, 2012년식 ‘스포티지’ 등이 리콜 대상이다.

해당 리콜은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지난해부터 현대·기아 자동차의 엔진 고장과 화재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른 조치다. NHTSA에 따르면 조사 착수 당시 차량 소유주들로부터 화재 3100여건, 부상 103명, 사망 1명 등의 민원이 제기됐다.

기아는 제조 결함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도 화재 발생 위험을 줄이기 위해 리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해당 차들의 엔진을 점검하고 필요 시 엔진을 교체해주는 등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

기아, 美서 ‘포르테’ 또 리콜..“오일펌프 고장·엔진 손상”
기아 ‘포르테(국내명 K3)’.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