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현대차·기아, 4월 유럽 판매 8만8952대…"3개월 만 점유율 10%대 회복"

2022.05.18 17:36 | 손의연 기자 seyyes@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현대차·기아가 4월 유럽 시장에서 호실적을 기록하며 3개월 만에 다시 시장 점유율 10%대를 회복했다.

현대차·기아, 4월 유럽 판매 8만8952대…`3개월 만 점유율 10%대 회복`
현대차·기아
18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4월 유럽에서 전년 동기보다 13.2% 늘어난 8만8952대 차량을 판매했다. 구체적으로 현대차는 4만1227대, 기아는 47725대 차량을 판매해 각각 전년보다 14%, 12.5% 늘었다.

4월 유럽 전체 시장 규모는 83만447대로 전년보다 20.2% 감소해 판매량이 증가한 현대차·기아의 시장 점유율도 확대됐다.

현대차·기아의 4월 유럽 시장 점유율은 10.7%로 전년보다 3.1%p 증가했다. 현대차는 5%, 기아는 5.7%로 각각 전년보다 1.5%p, 1.6%p 늘었다.

현대차와 기아의 월간 유럽 시장 점유율은 올해 1월 10.3%를 찍은 이후 2월 9.5% 3월 9.6%를 기록했다.

현대차에서는 투싼이 9167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다. 뒤는 △코나 6665대 △i30 4300대 순이었다.

기아에선 씨드가 1만2679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다음은 △스포티지 1만2621대 △니로 6727대 순으로 많았다.

현대차그룹의 유럽 내 친환경차 판매도 크게 늘었다. 전기차는 4월 1만2054대 차량이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43.6% 늘었다. 니로 EV(3671대), 코나 일렉트릭(2629대), 아이오닉 5(2086대), 쏘울 EV(544대), 아이오닉 일렉트릭(424대) 순으로 많이 팔렸다.

올해 1~4월 전기차 판매 대수는 5만4653대로 전년 동기 대비 55.6% 증가했다.

지난해부터 판매된 E-GMP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과 EV6의 누적 판매대수도 각각 2만9346대, 1만9395대로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4월 현대차·기아의 누적 판매대수는 35만8197대로 전년보다 19.2% 늘었다. 현대차는 16만5250대, 기아는 19만2947대로 각각 전년보다 14.5%, 23.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유럽 전체 시장 규모는 358만3587대로 전년보다 13% 감소했다.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