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김석동의 전격 제안…한진칼, 코로나19 극복 위한 이사 간담회

2020.04.10 16:37 | 송승현 기자 dindibug@

김석동의 전격 제안…한진칼, 코로나19 극복 위한 이사 간담회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한진칼(180640)은 10일 이사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대한항공의 영향과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2일 선임된 김석동 이사회 의장의 전격적인 제안으로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원태 회장 등 사내이사 3인과 사외이사 8인 등 이사 11명 전원이 참석했다. 앞서도 대한항공은 3월 말 이사회를 개최하여 코로나 관련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새로운 이사회가 출범하자마자 대책 수립을 위해 첫 회의를 개최한 것은 그만큼 코로나19에 따른 한진칼의 위기를 한진칼 이사 전원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 임직원 모두가 현재 상황의 엄중함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재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금융기관의 도움이 필수적이므로 이사들과 경영진이 힘을 합쳐서 실현 가능한 구체적인 해결책을 찾아서 정부의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원태 회장도 “대한항공이 코로나19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고 있기 때문에 대한항공 경영진들과 매일 영업 현황, 재무상황, 향후 대책을 논의하는 등 현 상황을 꼼꼼히 챙기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사회에 수시로 그룹 상황을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재무구조 개선의 일환으로 송현동 부지와 왕산레저개발의 지분 처분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여객공급이 약 90% 감소함에 따라 전 직원의 70% 이상이 6개월간 순환휴직에 들어가는 결정을 내렸다.

이외에도 임원 대상 월급여의 30~50%를 반납하는 등 비용 절감을 위해 노력 중이다.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