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르노삼성차 노조, 전면파업 선언 8일 만에 철회

2019.06.12 15:55 | 이소현 기자 atoz@

르노삼성차 노조, 전면파업 선언 8일 만에 철회
파업으로 멈춰있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사진=르노삼성차)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르노삼성차 노동조합이 전면파업을 철회하고 임금 및 단체협상 재교섭에 나선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12일 오후 3시 30분 전면파업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임단협 협상 난항으로 지난 5일 오후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던 르노삼성차 노조는 파업 선언 8일 만에 철회의사를 밝혔다.

르노삼성차 회사 측도 노조의 파업 철회에 따라 13일부터 주·야간 2교대로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르노삼성차는 이날부터 부산공장 야간조 운영을 일시 중단해 기존 주·야간 2교대에서 주간조 1교대만 운영키로 했다.

노사는 임단협 재협상을 위한 협상을 이날 오후 6시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