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티웨이항공, 키르기스스탄 체류 국민 위해 전세기 운항

2020.04.10 13:46 | 송승현 기자 dindibug@

티웨이항공, 키르기스스탄 체류 국민 위해 전세기 운항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티웨이항공(091810)은 키르기스스탄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수송하기 위해 전세기 운항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티웨이항공 전세 항공 TW9601편은 이날 오전 7시 인천공항을 출발해 비슈케크에 도착 후 오는 11일 저녁8시20분께 TW9602편 항공기가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해당 수송편에는 150여명의 교민이 탑승해 입국할 예정이다.

키르기스스탄은 아직 직항 노선이 없는 곳으로 지난 2월 티웨이항공이 처음으로 주2회 운수권을 배분 받아 오는 2021년 여름 국내 항공사 최초로 정기편 직항 노선을 취항할 예정이다.

중앙아시아의 스위스로 불리는 키르기스스탄은 만년설이 유명한 텐샨 산맥과 청록빛의 이식쿨 호수 등 최근 이국적인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는 곳으로, 현재 약 1700여명의 교민들이 거주 중이다.

교민 수송 전세기 운항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주 키르기스스탄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요청이 왔고, 국토부와 협의를 거쳐 교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전세기를 운항하기로 결정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첫 운항지로 사전에 준비해야 할 사항이 많지만, 교민들이 하루라도 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모든 부서가 협력해 최상의 안전 운항 준비를 마쳤다“며 “국내외 국민들이 코로나19로 인한 힘든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국적항공사로서 할 수 있는 모든 부분에서 협력하고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