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름·얼굴 다 바꾼 ‘G90’…제네시스 제2도약 나선다(종합)

2018.11.08 11:22 | 노재웅 기자 ripbird@

이름·얼굴 다 바꾼 ‘G90’…제네시스 제2도약 나선다(종합)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 2015년 11월4일 제네시스 브랜드의 독립 출범을 알리고 있는 모습. 현대차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손에서 탄생해 독립 출범 3주년을 맞이한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플래그십(최상위) 세단 EQ900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면서 이름과 얼굴을 모두 바꾸는 승부수를 띄웠다. 연말 국내 법인 수요는 물론 급격히 판매량이 감소한 미국시장에서의 회복을 목표로 예정보다 출시 시점을 앞당겨 제2의 도약을 노린다는 방침이다.

◇신차급 외관 디자인에 차명 일원화

8일 제네시스 브랜드는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 위치한 제네시스 강남에서 오는 27일 출시 예정인 G90의 티저 이미지와 주요 특장점을 미디어 대상으로 공개하고, 12일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G9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2015년 브랜드 최초로 선보인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EQ900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제네시스는 신차급으로 진화한 이번 EQ900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를 계기로 차명을 북미, 중동 등 주요 럭셔리 시장과 동일하게 G90로 일원화했다.

이를 통해 제네시스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함과 동시에 G90 출시를 계기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제네시스는 이날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담고 있는 G90 쿼드 램프를 엿볼 수 있는 G90의 티저 이미지를 최초 공개하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G90의 측면부는 중앙으로부터 여러 바퀴살이 퍼지는 멀티스포크 형상의 18인치 전용 휠(넓은 접시와 같은 디쉬 형태에 제네시스 지-매트릭스 패턴이 적용된 19인치 휠)이 돋보이며, 강한 선과 풍부한 볼륨감의 균형 잡힌 비례로 고급스러움을 부각시켰다.

후면부는 상하로 분리돼 전면램프와 동일하게 지-매트릭스 패턴이 담긴 리어램프와 기존 윙 엠블럼 대신 고급스러운 제네시스 레터링 엠블럼을 채택해 특별함을 선사했다.

번호판부터 모든 기능적 요소는 최대한 하단부에 위치시켜 시각적인 무게중심을 안정되게 구성했다. 아울러 상하로 분리된 머플러도 전면부의 크레스트 그릴 형상으로 구현해 G90의 통일성을 높였다.

제네시스는 오는 12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G90의 사전계약을 개시하며 △3.8 가솔린 7706만원 △3.3 터보 가솔린 8099만원 △5.0 가솔린 1억1878만원부터 가격이 책정된다. 사전계약 기간 내 G90 계약 및 요청 고객에게는 2019년 출고 시에도 개별소비세 인상 전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을 보장하는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름·얼굴 다 바꾼 ‘G90’…제네시스 제2도약 나선다(종합)
제네시스 G90 티저 이미지. 제네시스 제공
◇연말 법인 수요·美 판매 회복 관건

얼굴과 이름을 모두 바꾸는 신차급 변화를 꾀한 제네시스 G90은 올 들어 급격히 침체된 브랜드 전체에 활력을 넣어야 할 숙제를 안고 있다.

실제 지난달 기존 EQ900은 전년 동월보다 60.1% 줄어든 309대가 팔리는 데 그쳤다. 올 들어 누적 기준으로는 6688대로 전년 동기대비 36.6% 뒷걸음질쳤다.

제네시스 브랜드 전체 내수 판매도 독립 첫해인 2015년 9159대에서 이듬해 6만6278대로 뛴 이후 지난해 5만6616대, 올 1~10월엔 4만9689대로 꾸준히 감소세를 그리고 있다.

업계는 3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로 선보인 G90의 출시 시점이 연말 리스와 임대가 많은 법인영업의 교체 주기(약 3년)와 맞물리면서 내수 판매량을 크게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다만 문제는 미국시장에서의 판매 부진을 타파할 수 있느냐다. 올해 제네시스는 미국에서 전년 동기보다 44.9% 감소한 9281대를 판매했다. 판매망 분리 방안을 두고 딜러간 갈등이 빚어진 탓이라고 하지만, 그보다는 소비자 요구를 빠르게 따라가는 신차 출시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공백이 더 큰 영향을 미쳤다는 평이다.

제네시스는 올 하반기 출시한 G70을 시작으로 이번 G90와 내년 초 선보일 첫 번째 SUV GV80 등으로 신차 포트폴리오를 꾸려 브랜드 경쟁력을 다시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관계자는 “G90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모델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 방향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을 온전히 담고 있고, 최고급 안전 및 편의사양을 통해 또 한 번의 진화에 성공했다”며 “G90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당당한 행보를 펼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