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제2의 테슬라→사기논란' 니콜라, 12월 출시 행사 미뤄…"코로나 탓"

2020.10.01 11:48 | 이소현 기자 atoz@

`제2의 테슬라→사기논란` 니콜라, 12월 출시 행사 미뤄…`코로나 탓`
니콜라원(사진=니콜라)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제2의 테슬라’로 주목받다 사기 논란에 휩싸인 전기차 스타트업 니콜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12월로 예정된 신형 전기 픽업트럭 출시 행사를 연기했다.

30일(현지시간) AFP·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니콜라는 오는 12월 3일로 예정했던 ‘니콜라 월드’를 니콜라 관련자들이 안전하게 모일 수 있는 시점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애초 이 행사는 니콜라의 신형 차량을 출시하고 기술력을 증명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많은 투자자의 관심이 쏠렸지만, 니콜라의 기술력을 둘러싸고 사기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신차 출시 행사가 연기된 것이다.

니콜라는 행사를 연기했지만, 미국 공장 준공과 차량 시제품(프로토타입) 마무리, 대량생산 개시 등의 목표를 담은 일정표를 함께 발표했다.

니콜라는 “유럽연합(EU)과 미국 캘리포니아주 등이 최근 수소 경제, 가솔린 차량의 단계적 퇴출 등과 관련한 정책을 내놓은 점을 들며 이런 친환경 교통 솔루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자사가 친환경 트럭과 레저용 차량(RV), 수소충전소 등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개발 일정과 관련해 니콜라는 “내년 4분기까지 애리조나주 쿨리지의 생산설비 1단계를 완공하고, 올해 말까지 독일 공장에서 트럭 시제품을 출시한 뒤 내년 하반기 중 대량생산 체제에 들어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마크 러셀 니콜라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말까지 에너지 협력사 1곳과 협력해 수소충전소를 건설하는 협상을 마무리하고 내년 2분기 첫 상업 수소충전소를 착공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는 니콜라가 영국 에너지 기업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 등 몇몇 잠재적 협력사들과 벌여오던 수소충전소 건설 논의가 중단됐다는 언론 보도를 반박한 것이다.

니콜라가 구체적인 목표를 내놓으면서 3주가량 내림세를 이어가던 이 회사 주가는 이날 14.5% 상승했다.

니콜라는 지난 9월 10일 공매도(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보유하지 않은 주식을 빌려 매도 주문을 내는 투자 방식) 투자업체 힌덴버그 리서치가 이 회사를 ‘복잡한 사기꾼’이라고 묘사한 보고서를 내놓으면서 논란에 휘말렸다. 수소 트럭을 생산할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었다.

니콜라는 제기된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지만, 이 회사의 창업자 겸 의장이었던 트레버 밀턴은 갑작스레 사임했다.

`제2의 테슬라→사기논란` 니콜라, 12월 출시 행사 미뤄…`코로나 탓`
트레버 밀턴(사진=니콜라)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