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현실 속 빛나는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6의 진가는[타봤어요]

2024.06.20 05:30 | 이다원 기자 dani@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미래의 차는 이럴 것’이라고 생각했던 차를 현실에서 직접 마주한 듯했다. 현대차의 첫 번째 전기 세단 아이오닉 6를 처음 만난 순간이었다.

현실 속 빛나는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6의 진가는[타봤어요]
아이오닉6 전면부. (사진=현대차)
지난달 10일 현대차 아이오닉 6 롱레인지 사륜구동(AWD) 모델을 타고 서울~경기 일대 약 200㎞를 주행했다. 아이오닉 6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해 만든 아이오닉 브랜드 두 번째 차다.

아이오닉 6는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의 미끈한 면모를 그대로 계승한 미래적 디자인으로 주목받았다. 유선형의 루프라인이 마치 돌고래 같고, 가로로 길게 이어진 LED 램프를 적용한 도톰한 뒷모습은 우주선처럼 보였다. 현대차가 유선형 디자인을 채택한 이유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해 주행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 디자인은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로 불리는데, 현대차가 전동화 시대를 맞아 새롭게 만든 유형이다.

현실 속 빛나는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6의 진가는[타봤어요]
아이오닉 6 실내. (사진=현대차)
현실 속 빛나는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6의 진가는[타봤어요]
현대차 아이오닉 6 창문 스위치. 기존 차와 다르게 센터 콘솔에 배치돼 있다. (사진=현대차)
차 길이는 다소 긴 느낌이다. 그래서인지 실내도 널찍하다. 아이오닉 6는 전장 4855㎜, 전폭 1880㎜, 전고 1495㎜ 등 중형 세단 크기이나 휠베이스(축거)가 2950㎜로 넓은 실내를 확보했다. 전기차답게 운전석에서 활용할 수 있는 공간도 넓다. 뒷좌석은 다리 공간이 넓은 반면 낮게 깔리는 천장 탓에 키가 큰 사람이라면 답답하게 느껴질 듯했다.

아이오닉 6 실내는 과감한 디자인을 도입해 낯선 인상을 준다. 사이드미러 대신 고화질 카메라와 OLED 모니터를 합친 디지털 사이드 미러(DSM)를 쓴 것이 대표적이다. 후방 시야가 선명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주행 초반에는 시야가 낯설어 적응이 필요했다. 앰비언트 무드램프를 켜니 은은한 조명이 비춰 어둑해질 때쯤 분위기를 낼 수 있었다.

도어트림 역시 남달랐다. 통상 손잡이 옆에 있는 창문 조작 스위치가 보이지 않아 당황했다. 창문을 열기 위해 한참 차 내부를 둘러보니 조작 스위치가 센터 콘솔에 모여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현실 속 빛나는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6의 진가는[타봤어요]
현대차 아이오닉 6 후면부. (사진=현대차)
흐르는 듯한 아이오닉 6 디자인의 진가는 주행에서 드러났다. 공기역학적 디자인과 전기 세단의 낮은 무게중심이 조화로이 미끄러지듯 가속하는 느낌이 들었다. 스포츠 모드를 켜고 가속 페달을 밟자마자 예민하게 속도를 올리며 순식간에 시속 100㎞를 돌파했다.

공차중량 2035㎏에 달하는 무게 때문에 곡선 구간에서는 다소 긴장했지만 안정적으로 도로를 빠져나가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차체가 쏠리는 느낌이 거의 없는 데다 스티어링 휠에 민감하게 반응해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었다.

아이오닉 6 롱레인지 모델은 77.4킬로와트시(kWh) 배터리를 장착해 긴 거리를 주행할 수 있다. 시승 모델은 20인치 타이어를 장착해 복합 기준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420㎞였지만, 2WD 18인치 기준으로는 524㎞에 달하는 거리를 확보했다. 배터리 용량 자체도 넉넉해 충전 고민 없이 음악을 듣고, 공조 장치를 활용하며 근교를 왕복할 수 있었다.

전기차다운 정숙성도 눈에 띄었다. 전기차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e-ASD)를 켜고 달리니 정말 우주선을 탄 듯했다. 다만 골목길에서는 차가 너무 조용한 탓인지, 앞서 걷는 보행자들이 아이오닉 6를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아 e-ASD를 껐다 켜보기도 했다.

아이오닉 6는 스탠다드와 롱레인지 모델 두 가지로 운영된다. 2024 아이오닉 6 기준 세제혜택 후 가격은 스탠다드 5000만원 부터, 롱레인지 5405만원 부터다. 환경부 국고 보조금은 스탠다드가 700만원, 롱레인지가 687만~706만원이다.

레이싱 모델

    더보기